만조시간과 겹쳐 염전 물에 잠겨..고농도 바닷물 ‘함수’ 농도 낮아져

물에 잠긴 염전 창고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물에 잠긴 염전 창고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신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국 천일염 생산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전남 신안군 내 천일염전이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큰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파워볼중계

8일 신안군에 따르면 하이선 내습으로 증도와 임자도 등 9개 천일염전 274㏊와 소금창고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났다.

시간당 40mm가 넘는 장대비가 내린 데다 만조시간이 겹쳐 물이 빠져나가지 못하면서 염전 곳곳이 물에 잠겼다.

소금과 고농도 바닷물을 보관하는 창고 지붕만이 보일 정도로 침수됐고 일부 지붕은 날아가 버리기도 했다.

물바다 된 염전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물바다 된 염전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임자도 천일염 생산 어민들은 “올해 유독 긴 장마 등 기상 불량으로 작년의 3분의 1밖에 소금 생산을 못 했는데 태풍으로 소금 창고까지 물에 잠기는 큰 피해가 났다”고 말했다.엔트리파워볼

특히 소금이 만들어지기 전 고농도 바닷물인 ‘함수’를 보관하는 창고가 침수돼 생산 차질도 우려된다.

함수가 빗물과 섞이면서 평균 염분 농도가 22도 이상 돼야 하지만 2도까지 떨어졌다고 어민들은 걱정했다.

침수된 염전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침수된 염전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함수의 염분 농도를 다시 높이려면 20일 이상 햇빛에 다시 증발시켜야 해 사실상 9월 생산은 어려운 상태다.

신안지역 천일염전은 2천519㏊에 연간 생산량은 21만여t으로 전국 생산량의 80%를 차지한다.

chogy@yna.co.kr

“외부 침입 흔적은 없어”..경찰, 부검 통해 정확한 사인 조사

폴리스라인(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폴리스라인(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동해=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도 동해시 한 아파트에서 60대 부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파워볼사이트

8일 동해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31분께 동해시의 한 아파트에서 A(63)씨와 아내 B(60)씨가 숨져 있는 것을 큰딸과 작은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큰딸은 경찰에서 “며칠 만에 집에 와 보니 아무런 기척이 없고 안방 문이 잠겨 있었다”며 “이상한 생각이 들어 열쇠로 열고 들어가 보니 부모가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모와 함께 사는 딸들은 며칠간 집을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숨진 남편은 안방 침대에서, 아내는 방바닥에 각각 쓰러져 있었다.

숨진 남편의 몸에 이렇다 할 외상은 없었으나 목 부위는 5㎏ 무게의 아령으로, 몸통은 석회석 종류의 돌덩이(석순) 등 무거운 물체에 눌려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은 전혀 없지만, 남편의 몸이 무거운 물체로 눌린 점으로 볼 때 아내가 일을 벌인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고 말했다.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볼 때 수일 전에 사망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숨진 부부의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jlee@yna.co.kr

강원 동해경찰서, 부검 통해 사인 규명 예정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강원도 동해시의 한 아파트 안방에서 60대 부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동해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31분쯤 동해시의 A(63)씨 아파트에서 A씨와 부인 B(60)씨가 숨진 것을 큰딸과 작은딸이 발견해 신고했다.

부모와 함께 사는 딸들은 경찰에서 “며칠 만에 집에 와 보니 아무 기척이 없고 안방 문이 잠겨 있는 게 이상해 열쇠로 열고 들어가니 어머니와 아버지가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안방 침대와 방바닥에 쓰러져 있는 남편과 아내를 발견했다. 시신에선 모두 별다른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남편은 목 부위가 5㎞ 무게의 아령으로, 몸통은 돌덩이에 눌려 있었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고, 시신의 부패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미뤄 부부가 며칠 전 사망한 것으로 보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101층 엘시티 주변 바람 너무 강해 측정 포기
고층 건물 즐비한 마린시티는 해상보다 초속 7m 더 강해

해운대 빌딩풍 위력 부서진 신호등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한 7일 오전 부산 해운대 엘시티 앞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강풍에 부서져 있다. 2020.9.7 ccho@yna.co.kr
해운대 빌딩풍 위력 부서진 신호등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한 7일 오전 부산 해운대 엘시티 앞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강풍에 부서져 있다. 2020.9.7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부산을 강타했을 때 해안가 고층 건물 주변에 바람이 더 강하게 부는 ‘빌딩풍 현상’이 실험으로 확인됐다.

8일 행정안전부와 부산시가 발주한 빌딩풍 용역을 수행하고 있는 부산대학교 권순철 교수팀은 지난 7일 0시부터 12시간 동안 해운대 해안가 고층 건물 주변의 풍속을 측정했다.

측정은 101층 건물 1개 동과 80층짜리 건물 2개 동으로 이뤄진 해운대 해수욕장 앞 엘시티 주변 12개 지점과 80층짜리 아파트가 밀집해있는 마린시티 일대 24개 지점에서 진행됐다.

김 교수는 이 데이터를 국립해양연구원이 해상에서 풍속을 측정한 값과 비교해 고층 건물 주변에서 발생한 빌딩풍 현상을 규명하고자 연구하고 있다.

빌딩풍은 바람이 고층 건물의 사이를 통과하면서 풍속이 빨라지고 바람 방향이 변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상 기후로 현상으로 해안가에 해일이나 태풍 피해 가능성이 더 커진 상황에서 ‘빌딩풍’은 피해를 더 키울 수 있는 ‘신종 재난’으로 여겨진다.

김 교수는 해상에서 10분 단위로 측정된 풍속 중 최대 풍속은 초속 23m로 나왔지만, 마린시티 24곳의 평균 10분 단위 풍속 중 최대는 초속 30m로 훨씬 강했다고 설명했다.

순간 최대 초속은 마린시티 일대에서 최대 초속 50m까지 기록됐다.

엘시티의 경우 태풍이 절정인 시간대는 아예 측정조차 할 수 없었다.

김 교수는 “바람이 너무 심해 사람이 나가서 측정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어서 오전 6시부터 엘시티의 측정은 포기했다”고 말했다.

해운대 고층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운대 고층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전 3시 측정된 엘시티 12개 지점 평균 풍속은 초속 17∼18m로 해상에서 측정된 초속 8∼9m보다 2배가량 강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 교수는 “건물에서도 특정 지점 숫자라면 의미가 없겠지만 여러 곳을 측정해 평균을 낸 것이어서 ‘빌딩풍 효과’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 “앞서 해운대구 용역 의뢰로 수행했던 빌딩풍 컴퓨터 시뮬레이션 결과가 이번 실측자료와 상당히 유사해 과학적으로 빌딩풍을 입증하는데 한 발 더 다가섰다”고 말했다.

해운대가 지역구인 하태경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빌딩풍을 재난으로 규정하고 피해 재발을 막는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공유재인 해안 절경을 고층 아파트와 레지던스 형태로 독차지하도록 허용한 부산시의 난개발이 신종 재난을 부추겼다는 지적도 빗발친다.

ready@yna.co.kr

내일 오후 인천지법서 영장실질심사 후 구속 여부 결정

2011년 함바 비리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유상봉씨의 현장검증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1년 함바 비리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유상봉씨의 현장검증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지난 4·15 총선 때 무소속 윤상현(57) 의원이 출마한 지역구 선거에 불법으로 개입한 혐의를 받는 ‘함바(건설현장 간이식당) 브로커’ 유상봉(74)씨 부자와 윤 의원의 보좌관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유씨 부자와 윤 의원의 4급 보좌관 A(53)씨 등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유씨는 4·15 총선에서 인천 동구미추홀을 선거구에 출마한 윤 의원을 당선시키기 위해 허위 사실로 경쟁 후보인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안상수(73) 의원을 검찰에 고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2009년 안 의원이 인천시장으로 재직할 때 건설 현장에서 이권을 챙겨주는 대가로 내연녀 등을 통해 수십억 원을 받아 챙겼다”고 주장하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유씨 아들과 짜고 이 같은 내용의 허위 고소를 통해 안 의원을 낙선시키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윤 의원 측의 도움을 받아 아파트 건설 현장 4곳에서 함바를 운영하게 해주겠다”며 함바 업자인 지인으로부터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근 윤 의원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려고 했으나 검찰은 입건하지 말라고 수사 지휘를 했다.

윤 의원은 유씨와 선거 공작을 공모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유씨는 2010년부터 경찰 간부, 공기업 경영진, 건설사 임원 등에게 뒷돈을 건네거나 함바 운영권을 미끼로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수차례 구속되면서 ‘함바왕’으로 불렸다.

지난 3월 통합당을 탈당한 윤 의원은 지난 4·15 총선에서 인천 동구미추홀을 선거구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후보를 171표(0.15%포인트)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유씨 등 3명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9일 오후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윤 의원을 입건하지 말라는 검찰 지휘 이후 이미 입건된 유씨 부자와 윤 의원 보좌관의 신병 처리를 검토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son@yna.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